LYRICS.AZ APPLICATION

Download from Apple Store
Download from Google Play

E SENS - You Can't Control Me lyrics

누가 말했지, "래퍼의 수명은 아무리 길어봤자 5년"
난 그것보단 오래 하려나봐 날 기억하는 거 보면
난 래퍼들의 무덤, 그 밑 깊숙히
들어갔다 다시 나왔지. 어떤 이는 익숙치
않을 지금의 내 모습. 어쩌면 완전한 부활
그게 아니면 반쯤 썩은 좀비
누군가 와서 파내준 게 아냐. 내 할 일을 대신해줄
사람은 있지도 않지만 원치도 않지
이 시기와 지금 이 비트, 내가 뱉을 몇십 줄은
래퍼들의 위기 혹은 기회. 난 팔짱 끼고
시뻘건 얼굴 숨기며 여유있는 척
그런 거 안 해. 그런 거 잘하는 타입 따로 있어
걔는 raw한 게 아냐. 그저 익다 말은 레어
한두 번 씹히고 몇 시간 뒤 내 변기 밑에
반면에 나는 언제나 웰던
니가 급하게 씹어볼래도 괜히 니 숨구멍만 맥혀
호흡곤란. 니 옆사람들은 니 등을 쳐
결국 니가 뱉은 건 오물. 토 했으면 무릎 꿇어
막무가내로 덤비는 멍청이와 비겁해진
메이저 래퍼가 씬의 4분의 3을 채웠네
한국 힙합은 반죽음. 옆에 널린 시체
유통기한 지난 니 라임의 방부제, 지폐
연예인 아닌 척. 한국 힙합 후배를 위해
한 몸 다 바치듯 연기하며 사기를 치네
회사는 발목을 자르고 목발을 줘
내가 걷는 건 전부 지들 덕분이라고
턱 쳐들어올리고 지껄여. 말 잘 들으면 휠체어
하나 준대. 니들이 팔려고했던 내 인생
[Lyrics from: https:/lyrics.az/e-sens/-/you-cant-control-me.html]
쉽게 내주지 않아. 내 보스는 나
사람 좋은 듯이 위선 떨어대지 마
니넨 니들 스스로에게도 비즈니스맨
그건 니 안의 소리에 대한 디스리스펙트
궁금해 걔네가 나한테 저지른 양아치짓에
입 닫고 눈 감은 여우의 피도 뜨거워질지
내 얼굴에 떡칠해놨던 메이크업
다 씻어내는데 걸린 시간 아무리 짧게 봐도 2년
예전에 뱉어놓은 말, 이제는 죽어도 지켜
"The mind state of a winner"
모든 스튜디오는 나의 짐, 넌 한 입짜리 프로틴
비계 낀 니 정신 도려내줄게 마취 없이
이거 듣고 나면 대답해, 개코
지난 5년 간 회사 안에서 날 대했던 것처럼
뒤로 빼지 마. 날 위한 마지막 존중
미리 거절했으니 병사 대 병사로 전투
착한 사람 코스프레, fuck that
더럽게 얘기해도 솔직해져봐. 제일 얍삽한 게 너인게
아무리 생각해도 난 다듀 군대 땜빵
후배의 리스펙트 이용했지. 내게 설명해봐
니 옆의 랩 퇴물을 비롯해
나머진 새끼들 다 쓰자니 너무 아까운 내 볼펜
다 알아듣겠지, 패스
10억을 달라고? 아메바 컬쳐, kiss my ass
니들 잘하는 언론 플레이. 또 하겠지
날 배은망덕한 새끼로 묘사해놓겠지
I'm number one. 인정하지 못하겠다면
MC로서 얘기해. 니네 누나 찾지 말고

Correct these Lyric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