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YRICS.AZ APPLICATION

Download from Apple Store
Download from Google Play

E SENS - 90s (raw cut) lyrics

[Verse 1]
다리 쫙 피고 섰네, 게임의 입구
여기저기 돌아다닌 후 있고 싶은 데로
다시 왔네. 마치 흰띠부터
시작하는 기분. 편법은 찾기 힘든 곳
텁텁한 입, 줄담배
굳은 살 베긴 꼰대들이 준 잔재
빡이 치는 게 오히려 정상인 세상이지
다 알지. 맞추는 거 좋아서 맞추는 거 아니지
살아남는 거야. 이 노래는 정신 놀음
따위 아니고 제대로 보려는 거. 동물 같이
Just easy. 와닿지 않는 일 굳이
지 머리에 억지로 쑤셔넣지
난 그런 대구빡들 위에서 쉬어
반은 히피, 반은 프로페셔널
내 적은 모든 경직과 몰래 당하는 세뇌들
앞뒤 없는 기준에다가 나 엮지 마

[Hook]
TV can't televise me

[Verse 2]
Now, time to get money. 너무 당연히
그래야 되는 이유, 대도 대도 끝없지
많아도 적어도 문제면 이왕이면 많은 쪽
뒤죽박죽인 철학이 왼편, 깡은 오른편
[Lyrics from: https:/lyrics.az/e-sens/-/90s-raw-cut.html]
맘속엔 악마가 하나씩. 변한 친구
변한 관계와 빈부. 난 식사 같이 익숙해
다 내 무릎 위에. 먹기 좋게
놓여지네. 매일 아침 먹어 치웠네
살아있네. Lamb chop, beef, 대충 익혀
가득히 씹네. 기억엔 맛도 괜춘
몇 개는 똥으로 싸고 몇 개는 내 몸에다 붙여
가려먹는 애들 버릇 고칠라믄 굶겨
구경해. 일단 내가 하는 거 봐
내 테이블 매너, 누구하곤 반대 같지
정석이 아니지. 없어도 되는 식탁
순서도 마음대로. Eat that

[Hook]

[Verse 3]
난 젊고 막 나가, 가끔. 흘려도 될 말들
나대로 정하고 난 침묵. 생까. 취한 듯
유명세와 힘, 두 가지가 헷갈리는
타입은 아니야. 난 나 같이 살지
이죽대네. 나한테 붙은 과대포장
야, 내가 한 적 있냐? 난 그냥 고맙지, 뭐
니가 그런 거 따지는 동안
내가 올리는 건 여기 수준과 니 혈압, right?

[Hook]

Correct these Lyrics